본문으로 바로가기

공무원 육아휴직 공석 정규직으로 100% 보충

category 공무원뉴스 2016. 3. 23. 23:20

###공무원 육아휴직 공석 정규직으로 100% 보충

######행자부, ‘2016년 정부조직관리지침’ 발표…시간선택제공무원은 소수점 정원 도입

앞으로 정부 기관의 육아휴직으로 인한 결원은 모두 정규직 공무원으로 채용할 수 있게 된다.

행정자치부는 이 같은 내용의 ‘육아휴직 결원보충 확대’ 등을 포함한 ‘2016년 정부조직관리지침’을 23일 발표했다. 

올해 지침에는 ‘육아휴직 결원보충 확대’, ‘소수점 정원’, ‘부처 요구 전(前) 선제적 조직지원’ 및 ‘소수직렬 정원 통합관리’ 등이 새로 도입됐다.

각 부처는 지침을 근거로 2017년 소요정원과 올해 시급한 기구·인력 요구를 본격 개시할 방침이다.

####육아휴직 공석 ZERO, 정규 공무원 100% 대체

행자부는 육아휴직 결원발생시 정규직 공무원으로 보충할 수 있는 한도를 기관별 육아휴직자 수의 50%에서 100%까지 확대한다. 관리도 기관 현실에 맞게 자율 운영하도록 개선하기로 했다.

2014년 기준으로 중앙부처의 육아휴직 1800여개 직위 가운데 882개 직위는 임기제 등 비정규직 대체인력으로 채워졌지만 나머지 986개 직위는 공석인 것으로 집계됐다.

새 정부조직관리지침이 적용되면 이들 직위가 모두 정규직으로 채워져 1800여개의 공직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행자부는 예상하고 있다. 

####시간선택제채용공무원 소수점 정원 도입

시간선택제채용공무원은 근무시간에 비례해 정원을 소수점 단위로 운영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지금까지 시간선택제채용공무원은 전일제 공무원(주 40시간 근무)의 자연수 정원에 맞춰 운영하다보니 과별로 짝수인원으로만 뽑을 수 있었다. 

앞으로는 소수점 정원 도입으로 업무 특성에 맞는 유연한 정원관리가 가능해져 신규 직위 발굴 등 시간제 근무형태가 다양해질 전망이다.

또 출입국·통관 등 주기적·특정시간대 업무에 신축적으로 대처해 정부 서비스의 역량도 강화될 것으로 행자부는 예상했다.

아울러 정부조직관리지침에 따라 시급하고 중요한 국정 핵심과제는 부처 요구가 없어도 행자부에서 선제적으로 기능·인력 보강에 착수한다.

저출산·고령사회 대응과 관광 등 일자리 창출 과제 등을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또 ‘소수직렬 공무원 정원의 통합관리’를 도입, 기록연구사나 사서 등 각 부처에 산재한 소수직렬 공무원의 부처 간 정원의 통합 운영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복지허브, 감염병 진단·검사 등 중앙부처와 지자체 간 상호 협력이 필요한 분야에 대한 연계기능 진단도 강화할 예정이다.

전성태 행자부 창조정부조직실장은 “올해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는 4대개혁과 일자리 창출 완수를 위해 조직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각 부처가 자율성과 책임성을 가지고 성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전략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출처](http://www.korea.kr/policy/civilView.do?newsId=148811208&pageIndex=1)


관련글보기

2016/03/12 - [정보] - 공무원 유연근무제 알아보기

2016/03/16 - [뉴스] - 공무원 업무 언제 어디서나 가능해 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