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처서24절기의 하나입니다.

음력이 아닌 태양력을 기준으로 합니다. 

처서는 입추백로 사이에 있는 24절기의 14번째 절기입니다.

 

처서가 지나야 어느 정도 더위가 한풀 꺽입니다. 빨리 더위가 끝났으면 좋겠습니다. 

처서는 언제일까요? 오늘은 처서 뜻과 의미, 유래, 날짜, 음식 등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처서 뜻
처서 뜻

처서 뜻, 의미

처서(處暑)는 "더위를 처분한다"는 뜻입니다. 여름이 지나 더위가 한풀 꺾이고 선선한 가을을 맞이한다는 의미입니다.

날씨가 서늘해서 "처서가 지나면 모기도 입이 비뚤어진다"는 속담도 있을 정도입니다. 날씨가 선선해지므로 극성을 부리던 모기도 기세가 약해지는 현상을 이르는 속담입니다. 모기가 사라지는 시기입니다.

 

처서는 언제?

그러면 처서 날짜는 언제일까요? 처서는 양력으로 8월 23일 경입니다. 가을을 알리는 입추시기만 해도 실제 가을을 느끼기는 힘듭니다. 처서는 말복 이후이기 때문에 실제 가을 날씨를 느낄 수 있습니다. 따가운 햇볕이 누그러져 풀이 더 이상 자라지 않기 때문에 논두렁의 풀을 깎거나 산소를 찾아 벌초를 하는 시기입니다.

 

처서 날짜
처서 날짜

처서에 먹는 음식

처서 시기에는 음식을 잘 먹어야 합니다. 이때부터 아침과 저녁의 기온 차가 크게 벌어지는 환절기가 시작되어 각종 질병에 걸리기 쉽습니다. 처서에 먹는 음식으로는 추어탕, 전어, 대하, 복숭아, 옥수수 등이 있습니다.

 

공무원닷컴

이 글의 단축 URL 입니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등으로 공유해보세요.

https://0muwon.com/1863

공감클릭

이 글이 도움이 되었다면,  공감을 () 클릭 해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