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올바른 공공언어 이해

번역 투 문장보다는 우리말 다운 표션을 쓰는 것이 자연스럽습니다. 

"번역 투" 문장이란 외국어를 우리말로 번역 했을 우리말인데도 우리말 같지 않은 어색한 문장을 말합니다.

1. 조사 결과는 말해 주고 있다. → 조사 결과에서 알 수 있다.

‘조사 결과가 말해 주고 있다.’와 같은 문장은 번역 투이므로 우리말다운 표현을 쓰는 것이 자연스럽습니다. 


2. 사용 예

[예 1]

이 설문조사 결과는 청소년들의 언어개선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는 점을 말해 주고 있다. → 이 설문조사 결과에서 (우리는) 청소년들의 언어개선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설문조사 결과에서 알 수있다.설문조사 결과에서 알 수있다.

[예 2]

뇌파 측정 결과는 뇌의 변화를 말해 주고 있다. → 뇌파 측정 결과에서 뇌의 변화를 알 수 있다.  

뇌파는 심리상태의 표출뇌파는 심리상태의 표출

[예 3] 

설문 조사 결과가 말해 주듯이 → 설문 조사 결과로 알 수 있듯이 글쓰기 자체를 힘들어하는 수험생이 많다.



[예 4]

2016년 전국 초중고등학교 표본조사 결과 작년 중학생 평균 키는 예년에 비해 커졌다.→ 2016년 전국 초중고등학교 표본조사 결과 지난해 중학생 평균 키는 예년보다 커졌다.

2016년 전국 초중고등학교 평균 키2016년 전국 초중고등학교 평균 키

[예 5]

검찰이 그 문제를 수사 중에 있다. → 검찰이 그 문제를 수사 중이다.

수사 중이다.수사 중이다.

[예 6]

오늘 대한민국 국가대표 축구팀은 일본 국가대표 축구팀과 경기를 가졌다. → 오늘 대한민국 국가대표 축구팀은 일본 국가대표 축구팀과 경기를 했다.

꿈★은 이루어진다꿈★은 이루어진다



[예 7]

우리 회사는 서울시 중구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 우리 회사는 서울시 중구에 있습니다.

이 글의 단축 URL 입니다.

http://0muwon.com/867

공감클릭

이 글이 도움이 되었다면,  공감() 클릭을 해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