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태극기는 언제 다는지, 또 태극기는 어떻게 다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태극기태극기

1. 태극기를 다는 날

가. 국경일

국가의 경사로운 날을 기념하기 위해 국경일을 정합니다. 대한민국의 국경일의 종류는 5개 입니다. 바로 3·1절(3월 1일), 제헌절(7월 17일), 광복절(8월 15일), 개천절(10월 3일), 한글날(10월 9일) 입니다. 참고로 국경일이라고 해서 모두 공휴일은 아닙니다. (제헌절은 공휴일이 아닙니다.) # 국경일 법정기념일 공휴일 바로 알기



나. 기념일

기념일 중 국기를 게양하는 날은 현충일(6월 6일)과 국군의 날(10월 1일)입니다. 이중 6월 6일 현충일은 조의를 표하는 날로 조기 게양을 합니다.


다. 기타

정부가 따로 지정한 날, 지방자치단체가 조례 또는 지방의회의 의결로 정하는 날(당해 지방자치단체에 한함) 

국기를 게양하는 날국기를 게양하는 날

2. 태극기를 게양하는 방법

경축일 및 기념일은 5대 국경일과 국군의 날로 깃봉과 깃면의 사이를 떼지 않고 달아야 합니다



그리고 조의를 표하는 날인 현충일과 국장기간, 국민장일 등에는 조기 게양을 합니다. 국기의 조기 게양은 애도의 표시입니다. 깃면의 너비(세로)만큼 내려 달면 되며, 완전한 조기를 달 수 없는 경우는 바닥 등에 닿지 않도록 최대한 내려서 달면 됩니다. 그리고 태극기를 조기로 게양할 경우에는 다른 기도 조기를 게양을 합니다.

국기를 게양하는 방법국기를 게양하는 방법

3. 태극기를 게양하는 시간

국기는 매일 24시간 게양할 수 있으나, 야간에는 적절한 조명을 하여야 합니다. 가정에서는 3월~10월 사이는 오전 7시부터 오후 18시까지, 11월~다음해 2월 사이는 오전 7시부터 오후 17시까지 게양을 하면 됩니다.


4. 주택 및 건물에서의 국기 게양 방법

단독주택, 아파트, 자동차 등에서 국기를 게양하는 방법입니다. 참고로 건물 또는 차량의 구조 등으로 인하여 부득이한 경우에는 게양위치를 조정할 수 있습니다.


가. 단독주택

집 밖에서 바라보아 대문의 왼쪽 또는 중앙에 태극기를 게양합니다.

단독주택 국기 게양하는 방법단독주택 국기 게양하는 방법

나. 공동주택

집 밖에서 바라보아 베란다의 왼쪽 또는 중앙에 태극기를 게양합니다. 

공동주택 국기 게양하는 방법공동주택 국기 게양하는 방법

다. 건물주변

전면지상의 중앙 또는 왼쪽



옥상이나 차양시설 위의 중앙, 또는 주된 출입구의 위 벽면 중앙에 게양을 합니다. 

건물주변 국기 게양하는 방법건물주변 국기 게양하는 방법

라. 차량

전면에서 보아 왼쪽에 게양을 합니다. 

차량 국기 게양하는 방법차량 국기 게양하는 방법

오늘은 국기를 게양하는 날 및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태극기를 꼭 게양합시다.

이 글의 단축 URL 입니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등으로 공유해보세요.

http://0muwon.com/987


공감클릭

이 글이 도움이 되었다면,  공감을 () 클릭 해주세요. 블로그 운영이 큰 힘이 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봉우 2018.02.25 20:56 신고

    <한글을 절름발이로 만들어버린 국어학자들>




    그러고 세종대왕께서 그 다음에 ... 세종대왕께서 한글을 만들었는데 세종대왕께서 한글을 전부 창제하신건 아닙니다. 그전에도 그 비슷한 소리가 글자가 비슷하게 전해 내려오던 것인데, 그 어른이 확실하게 여러가지를 다 맨들어 놓은 것이지. 그런데 지금은 세종대왕께서 ..하게 만들어 놓은 한글은 몇줄이 없어지고 부호가 없어지고 그랬습니다. 그래 몇 줄이란 것은 여기 한글학자가 계신지는 몰라도 한글학자들은 혹 봤을는지 몰라요. 귀찮으니까 요새 철자법처럼 귀찮아요. 귀찮으니까 예전엔 그걸 언문(諺文)이라고 해가지고 ‘조수 이름을 닮아 가지고 있다. 새나 짐승이나 소리 지르는 소리를 들어서 이걸로 그려주면 고대로 나갈 수가 있다. 요새 말로 악센트를 고대로 표를 다할수 있다.’고 하는데 지금 지금의 한글 가지고는 국문학자가 얼마나 .... 하다는 한글 가지고 다 그걸 흉내 낸다고 못합니다. 요걸 뺏기 때문에 그러구 여기 그려 논 글자가 왜 무슨 까닭에 요렇게 생긴 글자를 왜 가라고 불러야 하느냐? 이렇게 생긴걸 왜 ‘아’라고 불러야하느냐? ...에 점 하나만 찍든지 해도 ‘아’자가 되고 이렇게만 허는데도 ‘가’자가 될거 아닙니까? 헌데 이게 왜 그러느냐 원인이 있을거예요.

    한글학자 주시경(周時經, 1876~1914) 선생부터 죽 내려져 ... 해도 그 대답해 주신 이 한번도 못봤습니다. 왜 여기 동그래미하고 여기 ‘아’가 돼야 똑바르냐? 요렇게 하는건 왜 ‘하’라고 부르느냐? 그게 원인이 있을꺼 아닙니까? 괜히 그냥 덮어 놓고 그려 놓은건 아닙니다. 모양 보기 좋으라고 부호 그냥 그려 놓은건 아니라는 말이여. 그러니까 우리들이 조상이 하시던 것을 허기 힘들다고 한쪽으로 들여 빼버리고 이것 빼버리고 저것 빼버리면은 세종대왕께서 그 고생을 허시고 맨들으신 것이 문화가 절름발이 문화가 돼버리고 말죠. 이것만 가지고 쓰시긴 다 쓰지만 예전엔 그걸가지고 오음음계(五音音階:한 옥타브 안에 다섯 음으로 구성된 음계)를 다 했습니다 오음음계를 다 글로 쓰고 그러면 글로 써내면 아 그것만 보고도 올랐다 내렸다 요새말로는 뭔가 다 나왔었는데 지금은 그것보고 우리들 하나도 못합니다.




    그러면 역학(易學)도 예전에 하던 역학하고 지금서 역학이 다른데 이치를 .. 하기 위해서 이런 철학을 연구하기 위해서 만든 역학인데, 그 역학은 중간에 와서 무슨 소린고 하니 이건 점쳐보고 있어 길하고 흉한거 좋고 낮은거 알기 위하는 점서(占書) 쓰려고 행세가 전락이 되었습니다. 단군 할아버지 그때 그 모시던 사람들 그 역학 만들때 그렇게 맨든건 아닙니다. 천지사물의 이치 원리를 알라고 한 것이지 그거 저 점이나 쳐먹을라고 하는 책이 아닙니다. 그러니까 우리가 조상들이 해 내려오던 그 문화라는 것은 가장 좋은 문화 우리에게 가장 여러가지가 다 곱게 지은 문화를 갖다놓고도 중간에 와서 손에 지지고 왈가 지지고 해가지고 우리가 지금 절름발이 문화를 만들었어요.


    ----봉우권태훈---

    .

티스토리 툴바